왕좌의 게임 시즌3(2013) - 새로운 시즌을 앞두고 - 허구의잔영

묘하게 어울리는 '킹슬레이어' 자이메와 '불통' 브리엔느
- 라니스터는 진짜로 빚을 갚았다.

(스포일러 있습니다) 작가가 하고 싶은 말은 보통 티리온 라니스터의 입을 통해 나오는 것 같다. 이번 시즌에서 작가가 하고 싶었던 말도 티리온 라니스터의 입에서 나온 이 말이 아닌가 한다. "복수를 해서 한 놈을 죽이면 복수심을 가진 적 두 놈이 생긴다고." 복수는 사람을 움직이게 하는 동기 중 단연 매력적이다. 의미있고 극렬하다. 극렬한 데에는 호불호가 갈릴지 몰라도 어쨌든 사람이라면 대부분 의미있게는 살고 싶어한다. 그런 점에서 복수심은 많은 사람을 뭉치게 할 수 있는 큰 힘이기는 한데

그러나 한편 복수심을 명분이자 구심점으로 하는 연대는 뭐랄까, 복수심이란 것이 눈에 보이지 않는데다 변덕 심한 감정에 불과해서 그런가, 뭔가 실재하는 사람이나 유일신 같은 것을 구심점으로 하는 연대보다는 상당히 취약하지 않은가 싶다.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이 가진 '정통성'이라는 명분이 얼마나 강한가를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사람마다 생각하는 복수의 정도가 달라서 사람 사이의 연결이 취약해지는 것일 수도 있겠다. 예컨대 롭 스타크가 생각하는 복수의 정도와 리카드 카스타크가 생각하는 복수의 정도는 달랐다. 그들의 복수심은 결국 합의점을 찾지 못했고, 연결고리를 잃은 롭 스타크와 그의 군대는 누가 먼저냐만 다소 달리했을 뿐 모두 죽고 말았다. 고대늑대까지... 흑흑... 복수의 또 하나의 문제는 이처럼 풀 한 포기 남는 게 없다는 것이고 더 큰 문제는 완벽한 복수일수록 남는 것 하나 없는 바로 그 지점을 지향점으로 삼는다는 것이다. 너 죽고 나 죽는 게 가장 완벽한 끝이다. 그런 것은 너도 나도 바라지 않음에도.

복수심 무용론은 여기까지 하고, 롭 스타크라는 인물 자체에 대해서 아쉬운 점은 있다. 롭 스타크는 집단의 복수심을 하루빨리 자기에 대한 충성심으로 이양하는 편이 좋았다. 그러려면 롭 스타크 자신이 누구보다도 분노해야 했고 누구보다도 강인해야 했다. 롭 스타크가 아리아 스타크만큼의, 아니 산사 스타크만큼의 복수심이라도 가졌더라면 바로 눈 앞에 떠오른 수단과 방법을 사랑이란 미명 하에 저 좋을 대로 애매하게 묻고 가지는 않았을 것이다.

하긴 캐틀린 스타크가 자이메 라니스터를 풀어 준 동기와 경위를 보면 그녀의 아들인 롭 스타크가 그 무른 점을 빼닮았다고 해도 이상할 것은 없다. 보면서 둘 다 똑같다는 생각을 제일 많이 했다. 물론 이해는 할 수 있다. 둘 다 참으로 인간적이다. 복수심이라는 것도 어느 정도는 인간성의 컨트롤을 받아야지 과하면 더럽다. 테온 그레이조이가 당하는 꼴을 보면서는 그런 생각을 했다.

뉴 시즌에서 되살아난다는 레이디 스톤하트(a.k.a. 캐틀린 스타크)
- 아 목...목이 아파 보여...

캐틀린 스타크 같은 사람은 이처럼 한 번 죽고 인간성도 더불어 잃고 나서야 완벽하고도 분명하게 어그러진 복수심을 갖게 되는 것이다. 즉 죽었다 깨어나야 된다는 것. 그나저나 캐틀린 스타크가 죽었다 깨어난 모습이 북벽 위쪽의 아더들이랑 비슷한 것이, 빛의 신인지 불의 신인지 뭔지가 저 아더랑 관련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새 시즌에는 아더 비슷하게 된 모친을 등 뒤에 두고 아더들을 향해 제 발로 가고 있는 '워그' 브랜 스타크의 활약을 보는 맛도 있을 것 같다. 조젠 리드 남매라는 사람들의 출처가 어디인지도 알고 싶고.

한편, 스타크 가와 라니스터 가의 강력한 존재감에도 불구하고, '얼음과 불의 노래'에서 얼음은 존 스노우요 불은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이라는 것 같다. 그렇다면 둘이 주인공? 존 스노우는 인생 최초로 배신 한 번 하고 겨우 목숨만 건진 채 막 북벽을 밟았고 대너리스 타르가르옌은 아직 웨스테로스 땅을 다시 눈에 담지도 못했는데 얼마나 대작이 되려고(이미 충분히 대작인데) 그러는지 모르겠다. 시즌3이 되도록 이 두 사람의 인물로서의 입체감조차 거의 드러나지 않았는데 말이다. 게임판인 웨스테로스에 아직 안 들어와서 본색이 미처 드러나지 않은 것일 수는 있겠다. 두 사람이 본색을 두르고 게임판의 양 끝을 밟을 새로운 시즌을 기대한다. 4월 초에 시작이라는 것 같다. 

덧글

  • 오후네시 2014/01/28 02:50 # 답글

    기대되는 시즌이네요.
    어서 책을 좀더 읽어야 스포일러를 흠뻑 할 수 있을텐데 말이죠.. (음?)
  • 잉여로운잎섬 2014/01/28 09:45 #

    아... 스포일러만은... ;ㅁ;ㅁ;ㅁ;
    저는 책 안 읽으려구요 번역이 잘 안 돼 있다는 얘기를 들었고 제가 그런 거에 쉽게 피곤해지는 편이라 ㅋㅋㅋ
    미드 번역은 잘 됐던데... 역시 잉여인력의 힘은 정규인력보다도 대단한 것 같습니다
댓글 입력 영역